술 취해 인천 앞바다에 빠진 10대 소방당국에 구조

술에 취해 인천 앞바다에 들어간 10대가 긴급출동한 소방당국에 구조됐다.

4일 인천 영종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2시 30분께 인천시 중구 을왕리 해수욕장에서 "친구가 바다에 들어갔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이 시민은 "바다에 들어간 친구가 희미하게 보였다가 안 보이기를 반복하고 있다"고 소방당국에 신고했다.

현장에 출동한 119 구조대원 2명은 구조 튜브를 가지고 50m가량을 헤엄쳐 물에 빠진 A(18·여)양을 무사히 구조했다.

당시 술에 취한 상태였던 A양은 저체온증과 의식 저하 증상을 보였고, 심폐소생술(CPR) 조치를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영종소방서 관계자는 "피서철 해수욕장에 많은 인파가 몰려 안전사고 위험이 크다"며 "물놀이를 하다가 방심하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으니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