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는 1일부터 연속혈당측정기 '덱스콤G6'의 가격을 1형 당뇨 환자들의 건강보험 급여 지원 기준가 수준으로 인하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축 상황에서 당뇨 환자들의 일상적인 소모품인 덱스콤G6 의료비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서다.

덱스콤G6 센서 1팩(30일분)은 38만1천원에서 30만원으로, 트랜스미터(3개월분)는 28만원에서 21만원으로 낮아진다.

이번 가격 인하로 건강보험 급여 지원을 받는 1형 당뇨 환자들은 기존보다 약 50%, 2형 당뇨 환자 및 당뇨 위험군 등은 약 22% 절감된 금액으로 덱스콤G6를 살 수 있게 됐다.

1형 당뇨 환자 중 1종·2종 의료급여대상자와 차상위계층(의료급여 등 기초생활보장을 받지 못하는 비수급 빈곤층)은 전액이 환급되기에 처방전만 있으면 자가 부담금 없이 덱스콤G6를 사용할 수 있다.

휴온스는 이번 가격 인하가 당뇨 위험군에 있는 이들의 덱스콤G6에 대한 접근성을 높여 국내 연속혈당측정기 시장이 한층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덱스콤G6는 피하지방에 센서를 부착, 세포 간질액의 포도당 농도를 측정해 스마트폰이나 전용 수신기(리시버)에서 확인할 수 있는 웨어러블 의료기기다.

손가락 채혈 없이 높은 정확도로 5분에 1번, 하루 최대 288번 포도당 농도 측정이 가능하다.

휴온스, 연속혈당측정기 '덱스콤G6' 가격 인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