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가 교섭 결과 보고 중노위에 쟁의조정 신청 검토
임금 협상하던 한국GM 노조, 쟁의행위 찬반투표 시작

한국지엠(GM) 사측과 임금협상 단체교섭을 벌이고 있는 한국GM 노조가 쟁의권 확보에 나섰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는 쟁의권 확보를 위해 1일 전체 조합원을 대상으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투표 대상은 한국GM 노조 부평·창원·사무·정비지회 등에 소속된 조합원 7천655명이다.

개표는 이달 5일 진행한다.

한국GM 노조는 지난 5월 27일부터 사측과 8차례 교섭을 했으며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하면서 추가 교섭을 진행하기로 했다.

노조는 추가 교섭 결과에 따라 중앙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조정 신청도 검토할 계획이다.

이번 찬반투표에서 투표권이 있는 조합원 수 대비 쟁의행위 찬성률이 50%를 넘고, 중노위가 조정중지 결정을 내릴 경우 노조는 합법적으로 파업 등을 할 수 있는 쟁의권을 확보하게 된다.

한국GM 노조는 인천 부평 1·2공장과 경남 창원공장의 미래발전 계획을 확약해 구조조정과 공장 폐쇄 우려를 해소해달라고 사측에 요구하고 있다.

또 월 기본급 9만9천원 정액 인상, 성과급·격려금 등 1천만원 이상 수준의 일시금 지급을 요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