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사전 예약 없이 오프라인 재고면세품 사세요"

롯데면세점은 내달 1일부터 오프라인 매장의 재고 면세품 판매 방식을 사전 예약제에서 상시 판매로 전환한다고 30일 밝혔다.

롯데면세점은 상시 판매에 발맞춰 상품 물량을 기존의 3배 이상으로 늘리고, 클로에와 지미추, 톰포드 등 63개 브랜드의 상품을 최대 85% 할인한다.

재고면세품을 상시 판매하는 롯데면세점의 오프라인 매장은 명동본점과 월드타워점, 코엑스점, 부산점 등이다.

한편 롯데면세점은 내달 1일부터 9월 30일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1차 이상 접종한 내국인 고객에게 추가 혜택을 주는 '트래블 이즈 커밍'(Travel is coming) 행사를 한다.

오프라인 회원 등급이 실버면 골드로, 골드면 프리미엄으로 1년간 상향된다.

최상위등급인 LVIP와 LVVIP 등급 회원은 롯데면세점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멤버십 포인트 1만원권을 받을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