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검, '윤석열 X파일' 고발 사건 형사1부 배당

검찰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가족·주변인 의혹을 담은 이른바 'X파일'의 작성자 고발 사건 처리를 놓고 검토에 들어갔다.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법세련)가 지난 23일 'X파일' 작성자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고발한 사건을 형사1부(변필건 부장검사)에 배당했다.

법세련은 당시 기자회견에서 "X파일은 불순한 정치적 목적으로 작성된 지라시 수준의 허위 문서임이 명백하고, 이를 작성해 유포한 행위는 명백히 윤 전 총장과 가족의 명예를 훼손한 범죄"라고 주장했다.

법세련은 당시 성명불상의 'X파일' 작성자는 허위사실에 따른 명예훼손 혐의로, '윤 전 총장 관련 파일을 차곡차곡 준비하고 있다'고 주장한 송영길 대표는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고발했다.

검찰은 고발장 내용을 검토해 수사에 착수할지, 사건을 경찰로 이첩할지 여부를 결정할 전망이다.

한편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서초구 양재동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대선 출마를 선언하고 취재진과의 질의응답 시간 등을 가질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