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환경운동가 나오미 클라인 기조연설…AI·관광 등 국제 전문가들 참여
해수부·인천시 공동 주최, 인천항만공사·연합뉴스 공동 주관
'바다에서 답을 찾다' 제2회 인천국제해양포럼 30일 개막

글로벌 해양전문가와 기업인들이 해양산업의 미래전략을 모색하는 제2회 인천국제해양포럼(IIOF 2021)이 오는 30일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막을 올린다.

수도권 유일의 해양 국제콘퍼런스인 인천국제해양포럼은 다음달 1일까지 열리며 해양수산부와 인천시가 공동 주최하고 인천항만공사와 연합뉴스가 공동 주관한다.

개막식에는 문성혁 해수부 장관과 박남춘 인천시장, 조성부 연합뉴스 사장, 최준욱 인천항만공사 사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포럼의 문을 여는 개막 기조연사로는 세계적 환경운동가이자 베스트셀러 작가인 나오미 클라인과 황승진 미국 스탠퍼드 경영대학원 명예교수가 참석해 각각 기후 위기 극복과 해상물류 공급망 관리에 대해 강연한다.

이틀간 열리는 올해 포럼은 '세상이 묻고, 바다가 답하다(The World Calls, The Ocean Waves)'를 주제로, '글로벌공급체인망(GSCM) 미래전략'·'인공지능(AI)/스마트항만'·'항만네트워크'·'해양환경'·'해양관광'의 5개 정규 세션과 '항만디자인' 특별 세션으로 구성된다.

'바다에서 답을 찾다' 제2회 인천국제해양포럼 30일 개막

개막일에 진행되는 글로벌공급체인망 미래전략 세션에서는 국내외 전문가들이 공급망 관리의 중요성과 방향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실제 비즈니스 사례와 해양 분야에서의 성장 전략을 토론한다.

AI/스마트항만 세션에서는 AI의 개념과 AI 기술의 항만도입 필요성 등을 발표하고 기업 사례를 통해 국내 스마트항만 성장의 장애물과 해결 방안에 관해 논의한다.

포럼 둘째 날 항만네트워크 세션에서는 캐나다 밴쿠버·미국 롱비치·프랑스 르아브르·중국 광둥성 선전의 각 항만 대표와 인천지방해양수산청 홍종욱 청장이 항만 미래전략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펼친다.

이어 해양환경 세션에서는 기후변화 대응과 해양자원을 활용한 순환경제 발전전략을 토론하고 해양관광 세션에서는 코로나19 백신이 가져올 세계 해양관광시장 변화와 향후 전략을 모색한다.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진행되는 올해 포럼에는 현재까지 온라인 사전등록 인원이 1천100명을 넘어 해양 피보팅(pivoting·외부환경에 따른 사업 방향 전환) 전략에 대한 각계의 높은 관심을 보여줬다.

사전등록자는 29일부터 공식홈페이지(www.iiof.kr)에서 발표자료집을 내려받을 수 있으며 포럼 전체 행사는 유튜브와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동시 생중계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