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명중 12명 생활치료센터로 이송…기저질환자 1명은 병원으로
인니서 어제 입국한 국민 18명중 양성 13명-음성 3명-미결정 2명

인도네시아에서 전세기(응급 수송기)편으로 입국한 우리 국민 18명 가운데 13명이 입국 후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앞서 인도네시아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18명을 국내로 이송했다고 밝혔으나 이 중 일부는 음성으로 최종 확인된 셈이다.

방대본은 26일 참고자료를 통해 인도네시아에서 확진 판정을 받고 전날 입국한 18명의 상황에 대해 "18명 모두 경증으로 분류돼 검역소 음압격리시설로 이송해 진단검사를 실시했다"며 "진단검사 결과 양성이 13명, 음성이 3명으로 확인됐고 미결정 사례도 2명 있어 재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양성 판정을 받은 13명 중 12명은 경증·무증상 확진자가 격리생활을 하는 생활치료센터로 이송됐다.

나머지 1명은 고혈압과 당뇨 등 기저질환(지병)이 있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방대본은 인도네시아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국민에 대한 추가 입국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