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진 A 씨 부부 고혈압·당뇨병 앓아
최소 석 달 이상 지나 발견
두 딸, 평소 타인과 의사소통 없어
사진과 기사는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과 기사는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경기 시흥시의 한 아파트에서 두 딸이 60대 부모의 부패한 시신과 거주해온 사건과 관련해 경찰은 이들 부모가 평소 앓던 질환으로 사망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 중이다.

25일 경찰과 시흥시에 따르면 숨진 A 씨 부부는 수년 전부터 지병을 앓고 있었다. A 씨는 고혈압 약을 복용 중이였고 아내 B 씨는 당뇨를 앓고 있었다.

숨진 부부는 경매집행관들에 의해 발견됐다. 당시 두 딸이 집에 함께 거주 중이었고 A 씨 부부는 각각 거실과 안방에서 누운 채로 숨져있었다. 이들은 숨진 지 약 석 달 이상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범죄 혐의점은 나타나지 않았고 부부의 시신에서도 골절을 비롯한 외상 흔적이 없어 경찰은 부부가 지병이 악화해 사망한 뒤 방치됐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경찰은 이들 부부가 언제 숨졌는지 파악하기 위해 신용카드와 휴대전화 사용 내역 등을 분석하고 있다.

딸들은 평소 타인과 의사소통이 원활하지 않았다. 부모가 숨졌는데도 신고하거나 외부에 알리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이 장애 판정을 받은 기록은 없고 숨진 부모도 생전 시흥시나 관련 기관에 딸들과 관련한 도움을 요청하지는 않았다. 시흥시는 우선 자매에게 당분간 머물 임시 숙소를 제공한 상태다.

딸들은 경찰 조사에서 부모님이 평소에 지병을 앓고 있었는데 갑자기 돌아가신 게 믿기지 않아서 신고하지 못했다며 아버지가 어머니보다 먼저 돌아가셨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