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검찰 중간 간부 인사 단행
고검검사급 652명, 평검사 10명
주요 사건 핵심 인사도 대거 교체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법무부가 검찰 직제개편안을 반영한 검찰 중간간부 인사를 발표했다. 월성 원전, 김학의 불법 출금 사건 등 주요 사건을 지휘하던 수사팀장들이 모두 교체돼 우려 섞인 반응도 나오고 있다.

법무부는 25일 "고검검사급 652명과 평검사 10명 총 662명에 대한 신규 보임 및 전보 인사를 다음 달 2일 자로 제청·시행했다"고 밝혔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 취임 후 검찰 직제개편안을 반영한 역대 최대 규모 검찰 중간간부 인사다.

이번 인사를 통해 주요 권력사건 수사를 지휘했던 팀장급들도 이동이 이뤄진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 금지 의혹 사건을 수사한 이정섭 수원지검 형사 3부장은 대구지검 형사 2부장으로 이동한다. 청와대 기획사정 의혹 등을 수사해 온 변필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은 창원지검 인권보호관으로 자리를 옮긴다.

월성 원전 사건을 수사한 이상현 대전지검 형사5부장은 서울서부지검 형사3부장으로 가고, 이스타항공 횡령·배임 관련 이상직 전 민주당 의원을 구속수사한 임일수 전주지검 형사3부장은 서울북부지검 형사4부장에 임명됐다.

'윤석열 라인'으로 분류됐던 간부들은 고검으로 이동했다.

신자용 부산동부지청장은 서울고검 송무부장, 신봉수 평택지청장은 서울고검, 송경호 여주지청장은 수원고검으로 자리를 옮기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건을 수사한 뒤 대구지검 반부패수사부장으로 갔던 고형곤 부장검사는 포항지청장으로, 통영지청으로 발령 났던 강백신 부장검사는 서울동부지검 공판부장으로 온다.

'친정권' 성향으로 평가받거나 박 장관의 참모진으로 꼽혔던 간부들은 요직으로 갔다는 평이다.

임은정 대검찰청 감찰정책연구관은 법무부 감찰담당관으로 이동한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감찰·징계를 주도한 박은정 현 법무부 감찰담당관은 성남지청장에 임명됐다.

윤 전 총장 장모와 아내 사건을 수사했던 정용환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장은 반부패수사1부장으로 간다.

박 장관을 보좌해 온 박철우 법무부 대변인은 서울중앙지검 2차장으로, 김태훈 법무부 검찰과장은 서울중앙지검 4차장으로 승진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