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2조8천억원 더하면 반값등록금 실현"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4일 "지금보다 (예산이) 2조8천억원 정도 추가되면 반값 등록금이 실현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유기홍 의원이 대학 반값등록금을 질의하자 "저희도 한번 추계를 해 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부총리는 "등록금 총액이 4년제 대학과 전문대를 다 합치면 1년에 약 12조5천억원 정도 규모고, 국가장학금은 3조4천억원 정도"라고 설명했다.

현재 등록금 규모를 절반인 6조2천500억원 수준으로 낮추려면 국가장학금 예산에다 2조8천500억원 정도를 더하면 된다는 계산으로 풀이된다.

유 부총리는 "고등교육에 대한 국가의 책임이 더 확대돼야 한다는 교육의 공공성을 생각할 때, 국가장학금의 지원범위·규모를 확대해서 실질적인 반값 등록금을 이루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대한 재정 당국과 협의나 노력을 하겠다.

국회에서도 힘을 많이 실어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