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올 2학기 초·중·고등학교 전면 등교 방침에 이어 대학에서도 대면 수업이 확대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2학기 대학의 대면활동 단계적 확대 방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3학기째 이어진 온라인 수업 진행으로 발생할 수 있는 학습결손을 예방하고 사회·정서적 교류를 회복하기 위해 2학기부터 대학도 대면 교육활동을 단계적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르면 대면 수업은 대학의 실험·실습·실기나 소규모 수업, 전문대부터 시작해 전 국민의 70%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1차 접종을 완료하는 9월 말 이후 점차 확대된다.

학내 구성원의 수요가 큰 실험·실습·실기 수업과 학생 간 거리두기가 가능한 소규모 수업은 대면 수업 우선 실시 대상이다. 단, 소규모 수업의 기준은 각 대학 상황에 따라 결정하는 것으로 교육부가 구체적인 기준을 제시하지 않았다.

특히 전문대는 수업 연한이 짧고 실험·실습·실기 비중이 높아 엄격한 방역 하에 2학기 초부터 대면 수업을 우선 확대한다.

대면수업이 본격적으로 확대하는 시점은 전 국민의 70%가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완료하는 9월 말 이후다. 교육부는 9월 말 이후부터 대면 수업을 이론 수업, 대규모 강의, 4년제 대학으로도 점차 확대할 수 있다고 각 대학에 안내했다.

개강 이후 9월 한 달간은 '대학 특별방역기간'으로 운영된다. 기숙사, 도서관, 학생식당 등 학내 다중이용시설 뿐 아니라 PC방, 노래방, 식당, 유흥시설 등 학교 밖 시설에 대해서도 방역상황을 점검한다. 또 학내에서 체온 측정, 출입자 관리, 일상 소독 등 방역업무를 보조하는 인력에 대해 2학기에는 교육부가 한시적으로 인건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9월 말 이전에는 수업 외 대면 활동은 소규모 위주로 운영된다. 이 기간에 대규모 대면 행사나 축제는 금지된다. 학생회, 동아리 활동 등 학생 자치 활동은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인원이 제한되고, 학내 행사 등은 시기별, 유형별로 세분화해 각 대학이 지침을 마련하도록 했다. 수업 외 대면 활동 역시 9월 말 이후 점차 확대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