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서 29명 신규 확진…경주 14명·포항 12명

경북에서 포항과 경주를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9명이 추가됐다.

24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보다 국내 발생 28명과 해외유입 1명이 늘어 총 4천918명이다.

시·군별 신규 확진자 수는 경주 14명, 포항 12명, 구미 2명, 안동 1명이다.

경주에서는 확진자가 다수 나오는 문무대왕면과 주변 감포읍, 양남면 등 동경주지역 3개 읍·면에서 확진자 가족, 지인 등 12명이 추가로확진됐다.

관련 누계는 20명으로 늘었다.

또 확진자가 많이 발생한 포항 세명기독병원과 관련해 환자 1명과 그 가족 1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포항에서는 세명기독병원 관련 확진자와 접촉한 조리사, 환자, 지인 등 1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누계는 23명이 됐다.

해외에서 입국한 외국인 1명도 확진됐다.

구미 2명은 기존 확진자 지인들이다.

안동 1명은 확진자 지인으로 자가격리 중 확진됐다.

경북에서는 최근 1주일간 해외유입을 제외한 국내 확진자가 84명이 나왔다.

현재 2천225명이 자가격리 중이다.

도내 인구 대비 백신 1차 예방 접종률은 33.2%, 접종 완료율은 9.7%다.

백신 접종 후 사망 신고는 1명이 늘어 총 43명으로 집계됐다.

문경에서 70대 여성이 지난 15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차 접종을 하고 이틀이 지난 뒤 경련 및 의식 저하로 중환자실에 입원해 치료를 받아오다 23일 숨졌다.

방역 당국은 이 여성이 혈액순환 장애 증상 및 혈소판 감소증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돼 백신 접종과 인과성 여부를 규명하기 위한 조사를 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