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필요성·재원조달 방식 공론화 마련 요구

춘천시민사회단체네트워크가 23일 춘천시의 근화동 하수처리장 이전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춘천시민사회단체네트워크 "하수처리장 이전 추진 중단하라"

이 단체는 "춘천시가 최근 시의회 간담회에서 하수처리장을 의암스카이워크 인근으로 이전해 2026년 준공하겠다는 로드맵을 밝혔다"며 "민간투자사업으로 추진하더라도 막대한 시민 혈세가 투입되는 만큼 이전의 필요성과 방식, 대상지 등에 대해 시민 의견을 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하수종말처리장은 2019년 4월 이재수 시장이 의암호 수변공간개발계획 발표 이전에는 논의된 바 없으며 현 부지에 증설을 위해 국비 확보까지 한 바 있다"며 "노후화되었지만, 보수하면서 활용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또 주변 지역의 악취 등 민원 발생에 대해 "악취저감사업 이후 관련 민원은 거의 없고, 선정된 지점별 악취 측정 결과 역시 정상이라는 것이 춘천시의 공식적인 설명"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3천억원은 이전 비용일 뿐 민간투자 비용에 대한 이자는 물론 운영비와 하수처리 비용 증가분까지 고려하면 이 사업은 30년 기준으로 1조 단위에 이를 수 있다"며 "비용 면에서 불확실한 정보로 시민을 오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민자사업보다 국가적 차원의 관심과 지원이 가능하도록 제도를 바꾸는 한편 민자사업 이전 추진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춘천시민사회단체네트워크 "하수처리장 이전 추진 중단하라"

최근 춘천시는 하수처리장 이전에 대한 민간투자사업의 적격성을 확보했다며 2019년 시설개선과 증설 민간투자사업이 처음 제안된 후 2년 만에 이전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밝힌 바 있다.

춘천시는 다음 달 주민공청회를 열고 의견을 수렴하는 데 이어 내년 초 제3자 제안공고를 시행, 행정절차를 거쳐 2026년 12월까지 준공하기로 하고 사업을 추진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