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평화연구소 "도교육청 코로나19 학습 지원계획 문제점 산적"

최근 강원도교육청이 발표한 '코로나19 학습·정서 지원 종합계획'을 두고 재탕, 삼탕의 대처 방안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강원평화경제연구소는 23일 정책리포트에서 "도교육연구원이 발행한 '코로나19 전후 강원도 중학생의 학력 격차 분석'은 코로나19 발생 후 도내 학생들을 대상으로 학력 격차의 실태를 최초로 분석한 보고서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평했다.

다만 "중학교 2학년생으로만 연구를 진행해 초등과 고등학생의 실태는 파악이 불가하며, 도내 개별 중학교의 내신 성적을 분석해 주요 과목의 전국적 학력 격차 비교 분석이 어렵다"고 비판했다.

연구소는 "도교육청이 학습 지원 대책으로 기초학력 전담교사제, 협력교사·강사 증원, 학교 진단 및 보정 내실화를 내세웠지만, 이는 이미 타 시도에서 실시하고 있거나, 올해 초 도교육청이 대책으로 내놓은 정책"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연구에서 배제된 도내 초등·고등학교 학력 실태에 대해 조속한 실증적 연구, 강원도 실정에 맞는 창의적이고 현실적 방안 마련, 재원 확보 등을 대책으로 제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