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천포발전본부, 굴 껍데기를 황산화물 제거제로 사용
통영 골칫거리 굴 껍데기, 안정적 처리길 열려

경남 통영시 골칫거리인 굴 껍데기를 안정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통영시, 한국남동발전, 굴수하식수협은 23일 통영시청에서 굴 껍데기 자원화 시설에서 생산한 배연탈황흡수제를 발전소에서 사용하는 내용으로 상호업무협약을 했다.

통영시는 2022년까지 150억원을 들여 도산면 법송리에 굴 껍데기 자원화 시설을 건설한다.

한국남동발전은 통영 굴 껍데기 자원화 시설에서 생산한 배연탈황흡수제를 구매해 삼천포발전본부에 공급한다.

배연탈황흡수제는 화력발전소에서 석탄 또는 중유를 태울 때 나오는 배기가스에 포함된 황산화물을 흡수 반응시켜 제거하는 물질이다.

굴 껍데기에 들어있는 석회 성분이 배연탈황흡수제 원료로 많이 쓰인다.

통영시는 전국 최대 양식 굴 산지다.

그러나 굴 가공 과정에서 굴 껍데기 20만t 이상이 매년 발생해 환경 피해를 발생시킨다.

통영 골칫거리 굴 껍데기, 안정적 처리길 열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