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계완 안전보건공단 사업이사(왼쪽 네번째부터)가 23일 대전에서 윤완철 한국시스템안전학회 회장과 시스템안전 기술교류 업무협약을 맺었다. 안전보건공단 제공

배계완 안전보건공단 사업이사(왼쪽 네번째부터)가 23일 대전에서 윤완철 한국시스템안전학회 회장과 시스템안전 기술교류 업무협약을 맺었다. 안전보건공단 제공


안전보건공단(이사장 박두용)과 한국시스템안전학회(회장 윤완철)는 국내 산업현장의 시스템적 안전관리 능력 향상 및 산업재해 예방 기여를 위해 23일 '시스템안전 기술교류 업무협약'을 맺었다.

시스템안전이란, 산업현장의 자동화·정보화 기술 발달로 산업재해 역시 다양한 원인이 상호 관련되어 발생됨에 따라, 단순히 개별 재해요인이 아닌 시스템적 측면에서 종합적인 안전대책을 마련하는 것이다.

두 기관은 △다양한 분야 기업의 안전 담당 책임자들로 구성된 인적 네트워크 구성, △산업현장의 시스템안전 체계 도입과 운영 정보 공유, △수시로 관련 지식과 의견을 나눌 수 있는 기술교류회 결성 등을 위해 협력한다.

배계완 안전보건공단 사업이사는 “최근 중대재해처벌법 및 개정된 산업안전보건법의 시행으로 안전사고를 일으킨 기업의 책임과 처벌이 강화됐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기업이 안전중심 경영을 강화하고 안전문화를 향상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