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조국 전 장관 페이스북

출처=조국 전 장관 페이스북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딸의 모습이 한 언론사 성매매 기사에 삽입된 것과 관련해 해당 일러스트레이터가 "기사에 실린 그림은 해당 기사를 위해 발주 받아 그린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일러스트레이터 안병현 씨는 23일 자신의 SNS에 "예전 다른 칼럼에 실렸던 그림이 회사 편집팀의 실수로 이번에 게재된 것이다"라며 "회사로부터 사과를 받았고 정정 보도를 내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조 전 장관은 페이스북에 "교체되기 전 문제 그림을 올린 사람이 누구인지 밝혀라"라고 항의했다.

조 전 장관은 성매매 기사에 삽입된 일러스트를 공유하며 "기자, 취재부서 팀장, 회사 그림 디자이너, 편집 책임 기자 등에서 누구인가"라며 "이 중 한 명인지 또는 복수 공모인지도 알려달라"고 공개 요청했다.

앞선 글에서는 해당 기사를 작성한 기자의 실명을 공개하며 "이 그림 올린 자는 인간인가"라며 "그림 뒤쪽에 있는 백팩을 든 뒷모습의 남자는 내 뒷모습으로 보이는데 이는 왜 실었나"라고 분노했다.
조국 딸 그림이 성매매 기사에? 일러스트레이터 "편집팀 실수"

해당 일러스트는 지난 2월 서민 단국대 교수가 해당 언론사에 '조민 추적은 스토킹이 아니다, 미안해하지 않아도 된다'는 칼럼을 게재할 당시 사용된 것으로 확인됐다.

'문파타파'라는 제목의 해당 칼럼에서 서 교수는 조 전 장관 딸 입시비리 논란에 "부모의 죄가 곧 자식의 죄다. 똑똑히 지켜보고 종놈이 법을 어기면 어찌 되는지 뼈에 새기거라"라는 '미스터 션샤인' 연좌제 대사를 인용한 바 있다.

언론사 측은 해당 기사 일러스트를 전 장관 부녀를 그린 이미지에서 오만원권으로 교체했다.

아울러 "담당기자는 일러스트 목록에서 여성 1명, 남성 3명이 등장하는 이미지만 보고 기고문 내용은 모른 채 이를 싣는 실수를 했고, 이에 대한 관리 감독도 소홀했다"며 "조국 씨 부녀와 독자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