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실종 의대생 아버지
"아들 위한 선택의 시간"…수사 종결 반대
수사 관련 9가지 의혹 제기
한강 실종 의대생 아버지 손모 씨/사진=뉴스1

한강 실종 의대생 아버지 손모 씨/사진=뉴스1

'한강 실종 의대생' 아버지 손모 씨가 아들의 '변사사건 심의위원회' 개최와 관련해 심경을 전했다.

23일 손 씨는 자신의 블로그에 '정민이를 위한 선택의 시간'이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손 씨는 "경찰의 '변사사건 심의위원회' 개최를 막아보려고 탄원을 부탁드리거나 관련 부서에 전화요청을 부탁드리려고 했다"며 "하지만 경찰의 의지가 확고부동하고 내일 개최해도 이상하지 않아 다음 스텝으로 넘어가기로 했다"고 글을 쓰는 이유를 밝혔다.

손 씨는 "더 이상 잃을 게 없는 저희는 우리나라에서 보장된 모든 걸 행사할 것이고 그건 5년이 될지, 10년이 될지 모른다"며 "의심스러운 정황이 많으니 수사로 밝혀질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했는데, 초기에 시간을 놓쳐서 어렵게 됐다. 어느 정도 예상을 했지만 실망스럽다"고 적었다.

이어 "아무도 관심 없는 외로운 길일 줄 알았는데 많은 분들께서 내 일처럼 생각해주셔서 외롭지 않다"며 "전 뉴스에 올려달라고 한 적도 없고 그냥 제 얘기만 쓸 뿐이다. 그걸 못하게 할 권리는 누구에게도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사건 발생 후 지금까지 제가 알게 된 것을 정리했다"면서 "완전범죄에 도움이 될지도 모르겠다"면서 아들 실종 후 가장 마지막까지 함께 있었던 A 씨와 관련된 의혹과 함께 수사 상에서 느낀 불만을 총 9가지로 정리했다.

손 씨는 CCTV에 대해 "모든 것을 잡아낼 수 있는 경찰국가같아서 돈을 주워도 신고하고 조심조심 살았는데 막상 닥치고 보니 엄청나게 허술했다"며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곳임에도 불구하고 사각지대도 많고 나중에 알았지만 너무 잘 보여서 인권문제때문에 철거된 것도 있다"고 전했다.

또한 "어렵게 구한 것도 경찰만 볼 수 있다"며 "실종자 가족이 같이 찾으면 빠를텐데 개인정보 보호법때문에 당연히 안된다"고 불만을 제기했다.

이어 "경찰이 찾았겠지 하다가 지금도 곳곳의 CCTV가 발견된다"며 "방송사 재난방송용은 각도를 돌리면 잘 보였겠지만 애초에 늦게 알아서 가보니 삭제됐다는 게 경찰의 답변이었고, 저희가 방송사에 연락하고, 서울청 사이버수사대까지 연락한후, 경찰에 부탁해서 포렌식을 했다"고 전했다.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 숨진 채 발견된 손모 씨와 친구 A 씨/사진=뉴스1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 숨진 채 발견된 손모 씨와 친구 A 씨/사진=뉴스1

또 '초동수사와 골든타임'과 관련해 "실종사건을 강력사건과 연관하지 않고 단순 실종으로 출발하니 가장 중요한 골든타임을 놓친다"며 "초기 증거인멸에 속수무책이고, 영원히 만회하기 힘든 상처가 된다. 그걸 인정할 수 없으니 끝까지 단순 실종으로 끝나야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아들의 한강 입수에 대해 "의식이 있든 없든 최종 사인이 익사일 뿐 어떻게 들어갔는지 알 길이 없다"며 "목격자가 없다"면서 여전히 의문을 제기했다.

더불어 한강 기지국의 오류, 디지털 포렌식의 불확실한 복원에 대한 지적과 "거짓말 탐지기를 거부해도 강제할 수 없다"면서 문제를 제기했다.

또한 '변사사건 심의위원회'에 대해 "미제사건으로 두기 싫을 경우 정리할 수 있는 좋은 제도"라며 "희생자는 알 바 아니고 매듭을 지울 수 있다"고 불편함을 드러냈고, A 씨가 주장한 '블랙아웃'에 대해 "주장만 하면 몇 시간이고 인정이 된다"며 "막걸리 몇 병만 먹으면 쭈그리고 앉든 펜스를 넘어가든 구토하는 모습을 보여주면 더 좋다"고 적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