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오전 법무부 과천청사로 출근하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 뉴스1

23일 오전 법무부 과천청사로 출근하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 뉴스1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이번 검찰 중간 간부급(고검 검사급) 인사 기준에 대해 "검찰개혁과 조직안정의 조화, 그리고 검찰 내부의 쇄신"이라고 밝혔다.

법무부는 23일 오후 2시부터 검찰 인사위원회(인사위)를 열고 중간 간부급 검사들의 승진 및 전보 인사를 심의한다. 박범계 장관은 이날 오전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나 "이번 인사는 아주 큰 규모"라며 "(오늘은) 여러가지 기준과 원칙에 대해 잘 설명하고 승인받는 절차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검찰 인사 기준 및 원칙을 묻는 질문에 박 장관은 "이번 인사 기조는 분명하다"며 "검찰개혁과 조직안정의 조화, 그리고 검찰 내부의 쇄신"이라고 말했다.

인사 시점을 묻는 질문엔 "아직 정해진 건 없다"며 "인사위 결과를 보고 이번 주가 될지, 내주 초가 될지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박 장관은 검찰 직제개편안이 오는 29일 국무회의에 상정되기 전 인사가 이뤄질 수도 있냐는 질문에 대해선 "직제개편과 인사는 연동돼 있다"며 "그 순서를 당연히 참작해야 한다. 아직 정해진 바는 없다"고 답했다.

이번 인사위에서는 역대 최대 규모의 검찰 중간간부 인사가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정권과 관련된 수사를 담당하고 있는 수사팀도 교체될 가능성이 크다.

검찰 안팎에선 청와대발 기획사정 의혹을 수사 중인 변필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사건을 담당해 온 이정섭 수원지검 형사 3부장, 월성 원전 경제성 평가조작 의혹 사건을 맡고 있는 이상현 대전지검 형사5부장의 인사이동에 주목하고 있다.

일선 지검과 지청의 형사 말(末)부 부장검사 배치도 이번 검찰 인사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반부패수사부가 따로 없는 청에서 '6대 범죄'를 수사하려면 해당 검찰청의 형사부 말부가 검찰총장의 사전 승인을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과천=남정민 기자 peux@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