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조국 전 장관 페이스북

출처=조국 전 장관 페이스북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자신과 딸 사진을 일러스트로 바꿔 성매매 기사에 넣은 언론에 분노했다.

해당 일러스트는 앞서 21일 공개됐다가 현재 교체된 상태다.

조 전 장관은 23일 페이스북에 "교체되기 전 문제 그림을 올린 사람이 누구인지 밝혀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기자, 취재부서 팀장, 회사 그림디자이너, 편집 책임 기자 등에서 누구인가"라며 "이 중 한명인지 또는 복수 공모인지도 알려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조 전 장관은 딸 사진을 그림으로 바꿔 올린 기자의 실명을 공개하며 "이 그림 올린 자는 인간인가"라며 "그림 뒤쪽에 있는 백팩을 든 뒷모습의 남자는 내 뒷모습으로 보이는데 이는 왜 실었나"라고 질의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