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자신과 딸의 모습을 엉뚱한 기사 일러스트로 삽입한 조선일보에 대해 23일 "제 딸 관련 악의적 보도에 대한 조선일보의 두 번째 사과는 상습범의 면피성 사과다"라며 "도저히 용서가 안 된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조선일보에) 법적 책임을 묻겠다"면서 "국회는 강화된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을 서둘러 달라"고 촉구했다.

조 전 장관 관련 칼럼에 과거 사용했던 일러스트를 성매매 기사에 사용한 조선일보 측은 이날 홈페이지에 "담당 기자는 일러스트 목록에서 여성 1명, 남성 3명이 등장하는 이미지만 보고 기고문 내용은 모른 채 이를 싣는 실수를 했고 이에 대한 관리 감독도 소홀했다"며 "조국 씨 부녀와 독자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이 해당 일러스트에 대해 "이 그림을 올린 자는 인간인가"라고 비난하고 종일 SNS상에서 이슈화되고 정치권 인사들을 통해 거론되자 유창선 시사평론가는 "이 상황과 관련해 조선일보의 행태에 나도 혀를 찼다"면서 "그러면서도 굳이 그 얘기를 하지 않았던 것은, 조국 교수 또한 배훈천 대표를 좌표 설정하여 곤경에 빠뜨렸으면서도 사과를 하지 않은 일이 떠올라서였다. 모두가 선은 넘지 말고 역지사지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조국 "조선일보 용서 안 돼"…유창선 "본인도 좌표 사과 안 해놓고"

앞서 조 전 장관이 자신의 SNS에 광주 카페 사장인 배 씨가 문재인 정권을 비판하자 그의 정체를 밝힌 방송 영상을 공유해 좌표를 찍었다는 비판에 직면했던 일을 거론한 것이다.

일부 네티즌들은 "그래도 조선일보는 잘못을 시인하고 사과하는데 조 전 장관은 부인이 유죄로 1심 판결 나도 부인하고 인정 안 하지 않나. 그게 차이다", "조선일보도 잘한 건 없지만 건수 하나 잡아서 세상에 피해자인 양 하는 건 보기에 좋지 않다. 옛날에 정유라 잡을 때랑 국정원 여직원 주소 널리 퍼트린 작태는 기꺼이 용서되는 짓이었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유 평론가가 언급한 배 씨는 지난 12일 광주 4·19 혁명기념관에서 열린 ‘만민토론회’에서 정부의 소득 주도 성장, 최저임금, 주 52시간제 등 경제 정책을 신랄하게 비판했다. 하지만 조 전 장관이 배 대표가 정치적인 인물이라는 비난 내용이 담긴 MBC 라디오 방송을 올리면서 ‘친문’ 지지자들의 폭언과 욕설 전화에 시달려야 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