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회담 실무 조율 때…"국정원장 방미도 제재 완화 요구 목적"

지난달 21일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 관련 실무 조율 단계에서 한국이 금강산 관광 등 남북 경제교류 사업의 대북 제재 예외 인정을 요구했으나, 미국이 거부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2일 한미일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미일 외교 소식통은 한미 정상회담 후 발표된 공동성명에 포함된 '대북 접근법이 완전히 일치되도록 조율해나가기로 합의하였다'는 문구에는 "한국이 단독으로 대북 지원에 나서지 않게 못을 박겠다"는 미국의 의도가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1일까지 미국을 방문해 윌리엄 번스 중앙정보국(CIA) 국장 등과 만난 것도 미국에 대북 제재 완화를 재차 요구하기 위해서였다고 이 외교 소식통은 전했다.

"韓, 남북 경제교류 北제재 예외 요구했으나 美 거부"[요미우리]

전날 서울에서 열린 한미일 북핵 수석대표에선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신속한 대화 재개'를 주창한 한국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결의의 이행'을 주장한 미국과 일본 사이에 골이 메워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요미우리는 진단했다.

한미일 북핵 수석대표 협의에는 한국의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미국의 성 김 대북특별대표, 일본의 후나코시 다케히로(船越健裕)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