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용인시는 반도체 로봇 분야 국내 판매 1위 기업인 로봇앤드디자인을 처인구 고림동 일원에 유치했다고 22일 발표했다. 이 기업은 1999년 설립 이후 반도체 생산용 로봇 국산화를 위한 연구 개발에 매진해 200여 종 이상의 로봇을 개발했으며, 50개의 기술 특허를 보유한 강소 기업이다.

이들은 웨이퍼 위에 회로를 새기는 전공정(Front end)부터 마무리 과정인 후공정(Back end)까지 각 공정에 필요한 로봇들을 출시했으며, 반도체 산업 외에도 교육서비스의료 분야 등 다양한 로봇도 생산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로봇앤드디자인은 250억원을 투자해 반도체 로봇 생산 시설을 구축할 예정이며, 앞으로 성남 판교에 있는 본사까지 이전키로 했다"고 말했다. 앞서 시는 지난 21일 공장등록처리를 완료했다.

당초 이 기업은 용인시가 아닌 타 지자체로 이전을 검토 중이었다. 하지만 시가 관련법 해석을 비롯한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해 용인에 둥지를 틀기로 결정했다.

시는 공장이 본격적으로 가동되는 올해 말에는 매출액 400억 달성과 100여개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편 백군기 시장은 유수의 반도체 관련 기업들이 용인에 속속 둥지를 틀고 있어 반도체클러스터 조성에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K-반도체의 중심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