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터 이용 여부 묻는 유치원생들
손글씨 담긴 포스터 온라인서 화제
이후 찢긴 모습 포착돼
아파트 내 놀이터에서 놀아도 되는지를 묻는 유치원생들의 부탁이 담긴 포스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SNS

아파트 내 놀이터에서 놀아도 되는지를 묻는 유치원생들의 부탁이 담긴 포스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SNS

아파트 놀이터에서 놀아도 되냐고 묻는 유치원생의 포스터가 온라인 상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저희도 놀이터에서 놀아도 되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빠르게 퍼지고 있다.

해당 글에는 5세 유치원생들이 쓴 포스터 사진이 담겨 있다. 포스터에는 삐뚤빼뚤한 글씨체로 '안녕하세요? 저희는 OO유치원 어린이예요. 우리 반 친구가 살고 있는 아파트가 궁금해서 놀러 가고 싶어요. 친구와 함께 놀이터에서 놀아도 될까요?'라고 적혀 있다.

아파트 단지 내 놀이터에서 놀아도 되냐고 허락을 구하는 내용의 해당 포스터 하단에는 투표를 할 수 있도록 찬성, 반대 칸이 나뉘어져 있다. 대부분의 스티커가 찬성에 붙여져 있는 가운데, 일부는 반대에 표를 던지기도 했다.

포스터 상단에는 '유치원에서 마을에 대해 배우고 있다'고 적혀 있다. 이와 함께 '가능하다면' 23일 한 시간 이용 예정이라고도 명시돼 있다. 또 포스터 수거 예정일도 하단에 적어뒀다.

하지만 21일 SNS 상에서 '오늘도 잃어버린 인류애'라는 글과 함께 포스터가 갈기갈기 찢겨 바닥에 나뒹굴고 있는 사진이 공개됐다. 해당 사진을 게재한 네티즌은 포스터가 찢기기 전 사진도 찍어 공유한 바 있다. 그는 "유치원 선생님이 트윗을 보고 연락을 줬다"며 선생님이 결과를 궁금해하는 아이들을 위해 포스터가 찢어지기 전의 사진을 수업시간에 사용해도 되는지를 물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찢어진 종이들은 아파트에서 이미 말끔히 청소했다"고 알리기도 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동심을 찢어버렸네", "1시간 놀겠다는 것에도 이렇게 야박하게 굴다니", "상처받았을 아이들을 생각하니 안타깝다", "부디 어른들이 한 짓은 아니길", "친구랑 한번 같이 놀기도 힘드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아파트 주민들이 우선인 게 당연하다", "포스터도 허락 받고 붙였어야지", "관리비 내는 아파트 주민들이 반대할 수도 있지", "외부인들이 시끄럽게 노는 것도 문제" 등의 반대 의견을 내는 이들도 있었다. 하지만 이들 또한 "교육을 위해 만든 포스터고, 수거 예정일까지 명시했는데 굳이 찢어버린 건 심했다"고 지적했다.

한편, 사진을 게시했던 네티즌은 '부유층 아파트단지에서 미관상 다른 아이들을 못 들어오게 하는 거 아니냐'는 일각의 우려에 "다행히 그런 상황은 아니란 걸 알려드리고 싶다. 초등학교와 담벼락을 나누고 있는 곳이고 누구도 놀이터의 출입에 관여하지 않고 있으니 너무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트윗 속 어린이집에서 교육차 작성한 것이니 말이다"고 설명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