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변호 사임한 송상엽 변호사
"지병 당뇨 악화로 사임한 것"
"박지훈, 대단한 약점 생겨 사임한 것처럼 교묘한 언플"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건강상 이유로 기성용(FC서울) 선수의 변호 업무를 내려놓은 법무법인 서평 송상엽 변호사가 의 "기 선수의 결백을 믿는다"며 공식입장을 냈다. 기성용 성폭행 의혹 폭로자 측 변호사가 "언론 플레이를 하고 있다"며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22일 송상엽 변호사는 "최근 지병인 당뇨가 악화돼 기성용 선수 측에 사임 의사를 밝혔다"고 설명했다. 그는 공복 혈당 수치가 200 이상으로 건강이 나빠져 기성용의 법률 대리를 원활히 진행하기 어렵다는 판단에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했다.

공식입장을 낸 이유에 대해 송 변호사는 "상대방을 대리하는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의 비양심적 언론 플레이를 짚고 넘어가야 할 필요성을 느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송 변호사는 사임을 앞두고 박지훈 변호사를 직접 만났다고 밝혔다. 그는 "소송 과정에선 격한 공방이 오갔지만 사임 후까지 서로 얼굴 붉힐 필요가 없다고 생각해 '혹여 서운한 것이 있다면 미안하게 생각한다. 털고 갔으면 좋겠다. 마음 풀어라'란 취지로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소인 측의 수사 지연 의혹(관할 경찰서 교체 요구)에 대한 문제제기를 한 것에 엉뚱하게 대리인을 고소하고 민사소송을 제기한 부분에 대해서도 취하를 요청했다"고 했다.

송 변호사에 따르면 박 변호사를 만난 후 '단독' 기사가 올라왔다. 박지훈 변호사는 "기성용의 변호사가 미안하다, 잘못했다는 식으로 말했다"고 인터뷰 했다고.

송 변호사는 "전후 맥락은 다 잘라버리고 마치 기 선수에게 대단한 약점이라도 생겨 변호사가 사임한 것처럼 독자에게 오인과 오독의 여지를 두고 교묘한 언론플레이를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 변호사는 법을 다루는 변호사라면 언론 플레이와 선동이 아닌 팩트와 근거를 바탕으로 정정당당하게 승부하길 바란다"면서 "본인이 수차례 말한 결정적 증거는 온데간데 없고 결국 현재까지 보여준 것은 실체없는 소란 뿐이다. 합리적으로 추론해보건데 결정적 증거란 없다는 결론 밖에 나오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 변호사는 기성용 사건을 대리하며 박 변호사에게 의뢰인 명의로 고소와 민사소송을 당했다고 밝혔다. 그는 "고소인 측이 수사 준비가 끝난 담당 경찰서를 돌연 교체해달라고 요청한 부분에 대해 '수사 지연'이라 문제제기 한 것을 문제삼은 것"이라고 했다.

이어 "박 변호사 측은 스포츠계 성폭력 대물림을 끊겠다며 공익적 목적을 강조했고 하루라도 빨리 수사를 받을테니 고소를 해달라고 외쳤다. 박 변호사는 한 두시간이라면 쓸 고소장을 기 선수 측은 왜 이렇게 늦장을 부리느냐며 고소 내용 또한 훤히 안다고 말했다"고 했다.

송 변호사는 그런 사람들이 4월 초 서초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겠다고 동의 해놓고 수사팀에서 진술 기회를 주니 고소 내용을 모르는 척 조사를 미루고, 5월엔 전혀 수사 준비가 안된 다른 경찰서로 담당서를 바꿔달라고 요구했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런 모순적 태도를 두고 수사지연 문제제기를 한 것이 부당한 것인지 묻고 싶다"고 덧붙였다.

송 변호사는 "끝까지 도움을 드리지 못한 기성용 선수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하며 기 선수의 결백이 반드시 밝혀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앞서 기성용의 소속사 C2글로벌 측은 입장문을 내고 “송상엽 변호사가 어제 갑자기 건강상의 이유로 향후 소송 진행에 무리가 있다고 알려왔다”며 “기성용 선수 측은 법무법인 여백(대표변호사 고기영, 김원국)을 새로운 소송 대리인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기성용에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A, B 씨 측의 박지훈 변호사는 한 매체에 "기성용 측 변호인이 찾아와 이 사건에서 손을 떼겠다는 말을 반복하며 미안하다는 의사를 전해왔다"고 인터뷰했다.

해당 내용이 보도된 후 온라인 상에는 기성용 성폭행에 대한 치명적인 증거가 있어 변호사가 손을 뗀 것 아니냐는 의견이 나왔다. 이를 두고 볼 수 없었던 송 변호사 측이 결국 공식입장까지 낸 것으로 보인다.

한편, 기성용 성폭행 의혹은 지난 2월 24일 기성용과 초등학교 동문이라고 밝힌 A, B 씨의 폭로로 처음 불거졌다. A, B 씨는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1~6월 선배인 C 선수와 D 씨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선수 이름을 직접 언급하지 않았지만 내용상 C 선수로 기성용이 지목됐다. 이에 기성용은 기자회견을 통해 결백을 주장하면서 법적대응에 돌입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