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해경서 기술 개발…반경 2㎞·고도 50m 범위 내 방송 가능
"밀물 위험하니 나오세요!" 하늘 위 드론이 알려준다

밀물과 썰물 간 큰 수위 차로 자칫 인명피해가 날 수 있는 서해안 갯벌에서 무인 비행 장치(드론)가 안전 파수꾼 역할을 할 전망이다.

보령해경은 성능 개선을 거친 드론 스피커를 갯벌 안전관리 활동에 투입할 방침이라고 21일 밝혔다.

드론 스피커 자체에 음성을 녹음하는 이 시스템은 무전기 송출 거리 한계를 벗어나 드론 비행거리까지 안전 알림 멘트를 전달할 수 있다.

반경 2㎞·고도 50m 범위 안에서 지상에 있는 사람이 정확하게 청취할 수 있는 수준이다.

담당 경찰관이 휴일을 반납하며 드론과 스피커에 대한 자문을 얻기 위해 전국 각지 전자상가를 돌아다니며 얻은 성과라고 해경은 설명했다.

드론에서 발생하는 프로펠러 소음으로 스피커 음향이 전혀 들리지 않던 문제점도 극복했다.

해경 관계자는 "가장 적합한 스피커를 찾기 위해 출력·음향 송출방식·드론 거치 여부 등 6번 실패한 끝에 6전 7기로 제작에 성공했다"고 말했다.

"밀물 위험하니 나오세요!" 하늘 위 드론이 알려준다

드론 스피커로 해경은 경찰관이 갯벌에서 두 발로 뛰어다니며 1시간 이상 진행하던 갯벌 안전관리를 10분여 만에 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하태영 보령해경서장은 "직원들이 해양사고 예방을 위해 끊임없이 고민한 결과물"이라며 "4차 산업혁명에 발맞춰 국민이 안전하게 바다에서 휴양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령해경은 드론 스피커를 축구장 5천여개 면적의 보령·서천·홍성 갯벌(116.2㎦)에 투입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