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역 가습기살균제 피해 신고자는 47명이며, 이 중 26명만이 피해 구제를 인정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 가습기살균제 피해 신고 47명 중 26명만 구제 인정

환경보건시민센터와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21일 제주시 노형동 이마트 신제주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수많은 피해자가 아직 구제 신청을 하지 않고 있고, 정작 신고를 해도 피해에 대한 인정이 인색한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에 따르면 지난 3월 말까지 정부에 신고된 제주 거주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는 사망자 8명을 포함해 총 47명이다.

이 중 구제가 인정된 사람은 55%인 26명(사망 5명)이다.

21명(사망 3명)은 불인정 또는 미판정 상태다.

이에 대해 이들 단체는 "가습기살균제를 구매해 사용한 제주도민은 11만4천370명, 이에 따른 건강 피해자는 1만2천182명으로 각각 추산된다"며 "그런데도 피해를 신고한 도민은 47명으로 신고율이 0.4%에 그치고, 피해에 대한 인정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가습기살균제 참사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정부는 명확한 진상규명과 피해자 구제에 힘쓰고, 사법부는 가해 기업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묻고, 가해 기업은 책임을 인정하고 사과와 보상에 최선을 다하라"고 촉구했다.

제주 가습기살균제 피해 신고 47명 중 26명만 구제 인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