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사르 습지'로 등록된 경기 고양시 한강하구 장항습지에서 지난 4일 종류 미상의 물체가 폭발해 50대 남성의 발목이 절단되는 사고가 발생한 것과 관련, '장항습지 지뢰 폭발사고 대책회의'(이하 대책회의)는 21일 발족식을 하고 피해자 지원 방안과 재발 방지 및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고양 시민단체들, 장항습지 폭발사고 재발방지 대책 촉구

고양지역 시민사회단체 30개로 구성된 대책회의는 이날 오전 고양시청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폭발사고가 난 장항습지는 지난 10여 년간 시민들이 생태체험과 모니터링, 환경정화 활동 등을 위해 수시로 방문했던 곳"이라며 "이번 사고는 고양 시민 누구에게나 닥칠 수 있었던 불행이고, 경악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지뢰가 없는 안전한 고양시, 람사르 습지로 지정된 장항습지의 지속가능한 관리, 피해자에 대한 충분한 보상이 필요하다"며 고양시에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특례시를 위한 진단과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또 고양시의회에 장항습지를 비롯한 고양시 모든 곳이 지뢰로부터 안전한 곳으로 관리되도록 조례를 제정할 것을, 국방부에는 지뢰 관리 실패에 대한 즉각 사과와 피해자에 대한 배상을 각각 요구했다.

대책회의는 "환경부와 고양시에 장항습지에 대한 바람직한 관리 계획을 수립하고, 이 과정에서 고양 시민사회와 협력할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4일 사고는 고양시 한 사회적협동조합에서 5명이 장항습지의 외래식물 제거와 환경정화 작업을 진행하던 중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가 발생한 지점은 원래는 민간인 출입 통제지역이었으나 2018년부터 민간에 개방됐으며, 현재 생태탐방로를 조성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