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령으로 1계급 특진·녹조근정훈장 추서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진압 중 순직한 경기 광주소방서 구조대장 고(故) 김동식 소방령의 영결식이 21일 오전 경기도 광주시민체육관에서 진행되고 있다. 김 소방령의 유해는 이날 오후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사진=연합뉴스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진압 중 순직한 경기 광주소방서 구조대장 고(故) 김동식 소방령의 영결식이 21일 오전 경기도 광주시민체육관에서 진행되고 있다. 김 소방령의 유해는 이날 오후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사진=연합뉴스

쿠팡 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순직한 경기 광주소방서 119 구조대 김동식 구조대장(52·소방령)의 영결식이 21일 오전 9시30분께 광주시민체육관에서 경기도청장으로 거행됐다.

장의위원장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맡았다. 영결식에는 유족, 정치권 인사, 동료 소방관 등 90여명이 참석했다.

도는 고인에게 지난 18일자로 소방경에서 소방령으로 1계급 특진과 녹조근정훈장을 추서했다. 영결식 후 고인의 유해는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된다.

김 구조대장은 지난 17일 발생한 쿠팡 이천 덕평물류센터 화재 발생 당일 인명 수색을 위해 건물 내로 진입했다가 실종됐다. 당시 4명의 대원들과 현장에 투입됐지만 쏟아지는 적재물에 고립돼 홀로 빠져나오지 못했다. 이후 48시간 만인 지난 19일 오전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1994년 4월 고양소방서에서 시작해 27년 경력의 베테랑 소방관이다. 광주소방서 구조대장으로는 지난해 1월부터 근무했다. 고인은 소방서장 소방행정유공상과 재해예방유공 경기도지사 표창장 등 각종 표창을 받기도 했다.
5일째 진화 작업 진행 중
이천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화재가 발생한지 닷새째인 21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에 위치한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현장에서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뉴스1

이천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화재가 발생한지 닷새째인 21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에 위치한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현장에서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뉴스1

한편 쿠팡 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는 닷새째 진화 작업이 진행 중이다. 내부에서는 여전히 연기가 뿜어져 나오고 있다. 건물 내 가연성 물질이 많아 완전히 불이 꺼지기까지 시간이 걸리는 모습이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건물에 대한 2차 안전진단을 시행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폐쇄(CC)TV 분석을 통해 전기적 요인을 화재 원인으로 추정하고 있다. 당국은 진화작업이 완료되는 대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한국전기안전공사 등 유관기관과 함께 합동 현장 감식을 벌여 정확한 화재 경위를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