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도심 곳곳에 '들개 떼' 출몰…"시민·가축 공격 우려"

전북 전주시 도심 곳곳에 들개 떼가 출몰해 시민 안전이 우려된다.

21일 전주시에 따르면 시 유기동물보호센터는 올해 21마리의 들개를 포획했다.

들개가 붙잡힌 장소는 기지제와 건지산 등 나들이 인파가 많은 곳이었다.

거듭된 포획에도 무리 지은 들개를 봤다는 주민 신고는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주로 기지제와 낙수정군경묘지, 팔복동 공단, 건지산, 삼천동 용산마을, 송천동 KCC 스위첸 아파트 주변에서 이러한 목격담이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등산로와 산책로에서 간혹 눈에 띄었던 들개들이 도심 한복판까지 내려온 것이다.

거리를 떠돌다 붙잡힌 들개 대부분은 최근까지 사람의 보살핌을 받았던 흔적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주인에게 버림받은 애완견들이 비슷한 처지의 다른 개와 무리를 이루거나 번식해 가족을 꾸리면서 5∼10마리씩 몰려다니는 것으로 시는 추정했다.

시는 오랜 야생생활로 공격성이 높아진 들개를 포획하기 위해 전담팀을 꾸리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동물병원 수의사 3명 등으로 구성된 포획단은 앞으로 들개가 자주 출몰하는 지역 주민들을 만나 동선과 피해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예상 경로에는 포획 틀을 설치하고, 이를 통해 붙잡은 들개는 2개월간 재활 및 훈련 등을 거쳐 개인이나 동물보호단체에 분양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현재까지 큰 피해는 없었으나 도심까지 내려온 들개로 인해 시민이나 가축이 공격받을 우려가 크다"며 "들개 포획도 좋지만, 반려동물 유기를 막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보고 이를 예방하는 방안을 고민 중이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