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명 회식 아쉬웠는데 6명까지 앉게 해줘 다행"…매출회복 기대감
몇달 문닫은 유흥주점 "종업원 다시 구할 판"…노래방 "12시도 풀리길"
시민들 "일상 되찾는듯해 기분 '업'…피로감 줄고 숨통 트여"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오는 7월부터 새롭게 적용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가 20일 발표되자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에서 식당·카페·노래방·유흥주점 등을 운영하는 자영업자들은 한 목소리로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우선 밤 12시까지 영업이 가능해진데다 사적모임 가능 인원도 늘어나게 됨에 따라 당장 고객 증가와 매출 회복에 기대감을 보였다.

하지만, 사적모임 인원수 등에 여전히 제한이 있는 만큼 다소 아쉽다는 의견도 많았다.

사적모임 인원 제한 등의 조치가 반년 이상 이어져 온 만큼 거리두기로 인한 피로감이 줄어들 것 같다는 시민들의 반응도 나왔다.

"드디어 휴! 인원제한도 다 풀렸으면" 새 거리두기, 업주들 반색

◇ 식당 업주들 "매출 회복 기대되지만, 인원 제한 아쉬워"
새 지침에 따라 수도권에서는 내달 1∼14일 6인까지 사적모임을 허용하고, 15일부터는 8인까지 모일 수 있게 됐다.

서울 마포구의 한 식당 업주 이모(57)씨는 "영업시간이 늘어난 건 큰 영향이 없지만 일단 6명까지 앉게 해주는 건 괜찮은 것 같다"면서 "회식도 4명까지만 오다 보니 아쉬웠는데 6명이면 웬만한 팀 단위로는 회식이 재개될 것 같아 기대가 된다"고 했다.

경기 의정부시에서 카페를 운영하는 박모(39)씨는 "원래 영업시간이 10시까지여서 이번 조치로 큰 영향은 없을 것 같지만, 인원 제한이 점차 풀린다고 하니 매출 회복을 기대해 본다"고 밝혔다.

회식 등 단체손님을 주로 받는 식당의 경우에는 6인 또는 8인의 인원 수 제한 하에서는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의견이 제기됐다.

경기 성남시 분당구에서 한식당을 운영하는 김모 씨는 "오피스 상권이어서 단체손님이 많은 편이었기 때문에 4인이나 6인이나 큰 차이는 없으리라 보인다"며 "그래도 조금이나마 제한이 풀려서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일반 음식점의 경우 오후 10시까지 영업을 하는 편이라 영업시간 연장이 의미가 없으나, 치킨집이나 호프집을 하는 영세상인들은 한숨 돌릴 것 같다"고 덧붙였다.

경기 수원시 영통구에서 고깃집을 하는 A씨는 "사적모임 인원 수를 10명 이상으로 늘려주지 않는 한 크게 달라질 것은 없다"며 "썩 피부에 와닿지 않는 조치"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드디어 휴! 인원제한도 다 풀렸으면" 새 거리두기, 업주들 반색

◇ 노래방 등 유흥시설 "영업시간 제한 완전히 풀려야"
심야에 주로 손님을 받는 유흥시설의 경우 자정까지 영업이 가능해졌지만, 영업시간 제한이 있는 한 운영에는 한계가 있다며 불만을 표시하기도 했다.

인천 연수구 송도에서 노래방을 운영하는 이모씨는 "영업시간이 밤 10시에서 12시로 연장되면 지금보다는 매출에 도움이 될 듯하다"며 "다만 주점 영업시간도 똑같이 12시까지 늘어나니까 주점 영업 마감 직전까지 술자리를 갖는 손님들을 유치하려면 조속히 12시 영업제한도 풀려야 한다"고 기대했다.

인천 주안에서 1종 유흥주점을 운영하는 정모씨는 "영업이 재개되도 10시까지만 허용할 거라는 소문이 있어서 걱정했는데 영업시간을 밤 12시까지 허용해 준다니 다행"이라면서도 "몇달 동안 영업을 못 하다 보니 종업원들이 모두 지방의 다른 업소에 가서 일하고 있어 다시 사람을 구하려면 7∼8월에는 애 좀 먹을 거 같다"고 걱정했다.

서울 마포구에서 커피숍을 운영하는 나모(29)씨는 "영업시간이 늘어난다니 사정이 나아지긴 할 것 같아 기대가 된다"면서 "주변 식당 영업시간도 함께 길어지니 술자리 마치고 차 한잔하러 오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나씨는 이어 "주변 유흥주점에 갔다온 손님들이 새벽 시간대에 많이 찾곤 했는데 아직 그분들까지 모두 회복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 시민들 "모임 가능해져 거리두기 피로감 줄어들 것 같아"
지난해 말부터 사적모임 등에 많은 제약을 받아온 수도권 시민들은 이번 거리두기 완화 조치를 환영했다.

경기 수원시민 이모 씨는 "백신 접종자가 1천300만명을 넘어선 만큼, 사적모임 금지나 영업시간 제한 조치 전반을 손봐야 될 때가 온 것 같다"며 "코로나19로 인한 규제가 풀리고 조금씩 일상을 되찾는 거 같아서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경기 고양시민 김모(31) 씨는 "올해는 거리두기가 계속 이어지면서 피로감도 높아져 있었는데 드디어 조금 숨통이 트일 것 같다"면서 "그동안 주변에서 결혼식이나 청첩장 모임 등 꼭 필요한 모임까지 계속 미뤄지면서 불편한 때도 있었는데 다행이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확진자 수가 완전히 줄어든 건 아니지만 백신을 맞는 사람들이 많아진 만큼 앞으로는 상황이 많이 좋아지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이 있다"고 덧붙였다.

(강영훈 강종구 권숙희 임성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