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중구임시선별검사소. /사진=연합뉴스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중구임시선별검사소.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20일 0시 기준 하루 전보다 429명 늘어나 누적 15만1149명에 이르렀다고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밝혔다.

전날(482명)보다 53명 줄면서 이틀 연속 400명대를 유지했다.

주말 검사 건수가 줄어든 영향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는 지역발생이 380명, 해외유입이 49명이다.

최근 코로나19 유행 상황을 보면 전국적으로 크고 작은 감염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 14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확진자 수는 일별로 399명→373명→545명→540명→507명→482명→429명이다.

한경우 기자 ca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