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보다 25명 줄어
누적 확진자 15만720명
지난 1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안내 받고 있다./ 사진=뉴스1

지난 1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안내 받고 있다./ 사진=뉴스1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는 가운데 19일 신규 확진자 수가 3일 만에 500명대 아래로 떨어졌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482명이 신규 감염됐다. 이로써 누적 확진자 수는 15만720명으로 늘었다.

전날(507명)보다 25명 줄면서 지난 15일 373명 이후 3일 만에 500명 아래로 떨어졌다. 16~18일 확진자 수는 500명대를 유지했다.

김염 경로는 지역발생이 456명 해외유입이 26명이다.

지난 13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확진자 수는 일별로 452명→399명→373명→545명→540명→507명→482명이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