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9일) 건물 안전진단
18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현장 지상층 내부에 날이 어두워지면서 불길이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8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현장 지상층 내부에 날이 어두워지면서 불길이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17일 새벽 쿠팡 경기도 이천 덕평물류센터에서 발생한 불이 꺼지지 않아 약 50시간째 진화 작업이 이어지고 있다. 큰 불길은 잡혔지만 여전히 내부 진입이 어려워 실종 소방관 수색 및 잔불 진화 작업 등에 난항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19일 쿠팡 물류센터 화재 발생 사흘째. 건물 내에서는 여전히 회색 연기가 나오고 있다. 화재 발생 36시간 만에 큰 불은 잡혔지만 건물 내 겹겹이 쌓인 적재물로 인해 완전히 불이 꺼지기까지 시간이 더 소요될 전망이다.

건물 내부 적재물은 1620만개로 추정된다. 부피로 따지면 5만3000여㎡에 달한다. 종이나 비닐 등 가연성 물질이 많다.

건물 붕괴 가능성도 높다. 건물 골조가 강한 불길에 장시간 노출된 탓이다. 이 때문에 소방관들의 내부 진입이 어려운 상황으로 소방당국은 이날 건물에 대한 안전진단을 진행하기로 했다.

우선 경기도 안전특별점검관, 국토부 관계자 등 전문가들을 투입해 안전진단을 한 뒤 건물 내부에 진입해 잔불 진화작업을 벌일지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또 화재 발생 당일 건물에 진입했다가 실종된 광주소방서 119구조대 김동식 구조대장(52)에 대한 수색작업 재개 시점도 결정한다. 앞서 실종된 김 대장은 화재 발생 당일 대원 4명과 함께 지하 2층에 진입했다가 적재물에 의해 고립돼 현재까지 연락이 두절된 상태다.

이번 화재는 지난 17일 오전 5시20분께 지상 4층, 지하 2층에 연면적이 축구장 15개 넓이와 맞먹는 12만7178.58㎡에 달하는 물류센터 지하 2층에서 시작됐다. 당국은 신고 접수 20여분 만에 '대응 2단계' 경보를 발령했다. 이후 장비 60여대와 인력 150여명을 동원해 초기 화재 진압에 나선 결과 화재 발생 2시간40여분 만인 오전 8시19분께 큰 불길을 잡았다. 그러나 같은 날 오전 11시50분께 불길이 다시 치솟기 시작했고,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