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A 포럼 폐막…"코로나 대응 시 개인정보보호 원칙 지켜야"(종합)

아시아 태평양 지역 19개 개인정보보호 감독기관이 참여하는 '제55차 아시아·태평양 지역 개인정보 감독기관장 회의(APPA) 포럼'이 18일 폐막했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개인정보위) 주관하에 온라인으로 개최된 이번 포럼에는 아·태 지역 12개국의 19개 개인정보 감독기관장과 산업계 관계자 등 450여명이 참석해 '포스트 코로나'와 디지털전환 시대 개인정보 보호·활용과 관련한 다양한 이슈를 논의하고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성명 초안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대응을 위해 개인 건강정보 등 민감정보의 이용이 불가피하지만 정보 최소수집, 이용 제한, 데이터 보안, 투명성 등 보호조치를 통해 개인정보보호가 반드시 보장돼야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참가국들은 특히 백신여권·백신접종증명서를 이용하는 공공당국도 이 원칙을 지켜야 하며, 포스트 코로나 사회를 준비하기 위한 논의를 지속하겠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또한 인공지능, 디지털신원, 생체인식정보 등 신기술 활용 시에도 철저한 개인정보보호 원칙 준수를 견지하되 디지털 경제 발전을 위한 규제환경 변화에 대해서는 정부 기관과 산업계 간 긴밀한 소통이 필요하다는 점에도 공감했다.

아울러 아동·청소년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실제적인 정책·지침 마련 등 논의를 지속하고, 각국의 개인정보 관련 법제가 글로벌 규범과의 정합성을 확보하며, 개인정보 감독기관의 권한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데에도 인식을 같이했다고 개인정보위는 전했다.

APPA는 한국, 미국, 일본, 캐나다, 싱가포르, 필리핀, 멕시코, 페루, 호주, 뉴질랜드 등 아·태 지역 12개국의 19개 기관이 참여하는 개인정보보호 감독기구 협의체로, 1992년에 설립됐다.

APPA 포럼은 12개 회원국과 초청국이 각국의 개인정보 정책 동향과 주요 이슈를 논의하는 자리로, 매년 상·하반기에 2차례 열린다.

이번 포럼에서는 각 회원기관이 개인정보 정책 동향을 공유하고 인공지능·디지털 신원·생체인식정보 등 신기술과 개인정보보호 정책, 아동 개인정보보호, 코로나19 이후 사회의 개인정보보호 이슈 등에 대한 주제발표와 토론을 진행했다.

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원장은 폐회사에서 "이번 포럼에서 공유된 비전과 협력방안을 각 기관이 정책에 반영해 개인정보보호와 활용의 균형을 찾고 이를 국제 규범화하는 데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APPA 포럼 폐막…"코로나 대응 시 개인정보보호 원칙 지켜야"(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