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거 현장서 버스정류장 옮긴다…민주당 이병훈 법안 발의

더불어민주당 이병훈(광주 동남을)은 철거건물 붕괴참사를 계기로 '건축물 관리법 일부 개정 법률안'을 발의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의원은 건물해체 공사로 인해 주변 통행에 위험이 발생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되면 허가권자가 버스 정류장 위치를 변경하거나 교통안전시설을 설치하는 제도적 근거를 마련하고자 개정안 발의에 나섰다.

철거공사 현장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도록 폐쇄회로(CC)TV를 설치하고 운영하는 방안을 해체계획서에 반영하는 내용도 개정안에 담았다.

지난 9일 오후 4시 22분께 광주 동구 학동 4구역 재개발 사업지의 버스 정류장에서는 철거공사 중이던 지상 5층짜리 건물이 무너지면서 정차한 시내버스 1대가 잔해에 매몰됐다.

짓눌린 버스 안에 갇힌 17명 가운데 9명이 숨지고 8명은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