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한 택배물류센터에서 택배노동자들이 배송 준비 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서울의 한 택배물류센터에서 택배노동자들이 배송 준비 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우정사업본부가 18일 전국택배노조 우체국 택배와 과로사를 방지하기 위한 대책에 대해 사회적 합의를 이뤘다.

우정사업본부는 이날 택배노조 우체국 본부와 사회적합의기구를 열어 잠정 합의를 이뤘다. 합의 내용은 그간 쟁점이 됐던 분류 작업 문제 등과 관련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