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통합신공항 협의체 구성 결의안, 국토위 통과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건설 지원을 위한 협의체 구성 결의안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를 통과했다.

 1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전체회의를 열고, 국토교통위원장을 제안자로 하는 「대구경북통합신공항의 건설 지원을 위한 협의체 구성 결의안」을 여야합의로 의결했다. 이로서 통합신공항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여야정 협의체가 공식적으로 구성됐다.

이 협의체는, 정부여당의 이견으로 통합신공항 특별법 논의가 보류된 상황에서, 통합신공항의 원활한 추진과 필요한 행정 및 재정적 지원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제안되었고, 국토부와 여당이 이에 호응하여 마련되었다.

 협의체는 여야 국회의원과 대구시장 및 경북도지사는 물론, 국토부와 국방부 차관, 한국공항공사, 한국교통연구원이 함께하며, 각 사안에 따라 유관 기관 및 관련 전문가 등 관계자를 참여시킬 수 있도록 하였다.

 현재 여당에서는 조응천 간사(더불어민주당, 경기 남양주시갑) 외 1명의 의원이, 국민의힘에서는 김상훈(대구 서구), 김희국 의원(경북 군위의성청송영덕군)의 참여가 예상되고 있다. 협의체의 논의 결과에 따라 국방위원회 강대식(국민의힘, 대구 동구을)의원의 합류도 예상되고 있다.

 협의체는 활주로, 터미널 등 민간공항시설의 건설, 공항개발에 따라 필요한 철도, 도로 등 접근 교통수단의 마련, 생활편익과 부대시설의 건설, 사업의 안정적인 추진을 위한 재정적 지원과 절차 간소화 등 통합신공항 건설 지원을 위한 안건 전반을 논의할 예정이다.

협의체는 협의체 아래 현장 실무진 중심의 실무협의체를 둬 본협의체의 논의를 지원할 수 있도록 하였다. 실무협의체는 지난 5월 말, 킥오프 회의를 개최해 각 기관 간 정보 및 현황 공유의 시간을 가졌다.

 김상훈 의원은“대구경북통합신공항은 영남권과 중부내륙의 지역발전을 위한 핵심적인 미래성장동력”이라며 “국토위 결의안을 통해 통합신공항의 원활한 추진에 대한 여야 공감대가 형성된 만큼, 향후 협의체에서 의미있는 성과가 도출될 수 있도록 정부의 협조를 기대한다”고 주문했다. 오경묵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