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거건물 붕괴' 계약관계 강제수사…조합, 5·18단체 등 압색(종합)

광주 철거건물 붕괴 참사와 관련 경찰이 철거 관련 계약관계에 대한 강제수사에 돌입했다.

광주경찰청 수사본부(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18일 오전 수사관 35명을 투입해 학동4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 사무실, 광주 동구청, 광주지방노동청, 5·18 구속부상자회 사무실 등 10여 곳에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조합은 철거공사 중 지장물·석면 철거 공사를 여러 업체와 계약한 주체다.

동구청은 재개발사업 사업과 석면철거 관련 부서를 압수수색 중이고, 노동청은 석면철거 감독기관으로 압수수색 대상이 됐다.

또 철거 공사에 관여한 의혹을 받아 입건되자 미국으로 도피한 문흥식 전 5·18 구속부상자회 회장과 관련, 5·18 단체 사무실에서도 영장이 집행됐다.

수사본부는 사고원인과 책임 규명 수사(강력범죄수사대 진행)와 별도로, 철거공사 관련 계약 비위 의혹 등은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에 사건을 배당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반부패수사대는 계약 비위 혐의 관련 현재까지 총 9명을 입건한 상태다.

경찰은 조합을 중심으로 현대산업계발, 한솔, 다원이앤씨, 백솔 등 일반건축물 철거공사, 지장물·석면 제거공사 계약에 관여한 주체들을 대상으로 수사를 진행, 계약 관련 비위 혐의를 구체적으로 규명할 방침이다.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 측은 "재하도급은 없다"고 밝혔으나 일반건축물 철거 공사와 관련 현대산업개발과 계약을 맺은 한솔 측이 광주지역 업체인 백솔에 재하도급한 사실이 일부 확인됐다.

지장물과 석면 철거 계약 주체는 조합인데, 각 계약을 여러 업체가 공동 수주했고 일부 작업은 다시 백솔 측에 재하도급 된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대는 압수 자료를 분석해 일단 사고와 직접 연관성이 있는 철거 공사의 계약관계에 대한 수사를 먼저 진행한 후 향후 추가 의혹에 대해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 9일 광주 동구 학동4구역 재개발 사업지에서 건물(지상 5층·지하 1층)이 도로 쪽으로 붕괴, 시내버스를 덮치면서 사상자 17명이 발생했다.

사고는 해체계획서상 공사 계획을 어긴 무리한 철거가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끼친 것으로 추정되는데, 재하도급이나 공사 계약을 둘러싼 각종 비위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