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 10여명도 폭탄 공격 등으로 사망…국민통합정부 "테러 아닌 전쟁" 반박
인권단체 관계자 "군부와 저항세력 모두 폭력에 의존"
미얀마 군부 여론전?…"민간인 329명 저항세력 테러로 숨져"

미얀마 반군부 저항세력에 의해 하급 공무원 10여명을 비롯해 지금까지 300명이 넘는 무고한 시민들이 살해됐다고 군사정부가 주장하고 나섰다.

18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미얀마 군사정권 조 민 툰 대변인은 최근 기자 회견을 열고 시민 329명이 저항세력에 의해 살해됐다고 밝혔다.

군부의 통계에 따르면 이중 173명은 지난 2월1일부터 4월15일 사이에 숨졌고, 이후에도 156명이 살해된 것으로 집계됐다.

이중에는 하급 관료 10여명이 포함됐다.

군부는 또 저항세력이 학교 198곳에 폭탄 공격을 감행했고, 50여곳에서 방화를 저질렀다고 덧붙였다.

살해된 공무원 명단에는 지난 4월 15일 북서부 사가잉의 호마린의 오카(39)가 포함됐고, 지난달에는 북부 카친주에서 두 명의 공무원과 한 명의 하급 관리자가 숨졌다.

이달 들어서는 최대 도시인 양곤에서 두 명의 공무원이 테러를 당해 숨졌다.

이중 양곤 땀웨의 공무원인 소 소 르윈은 지난 8일 자신의 아파트에서 폭탄이 터져 사망했다.

르윈은 군부를 도왔기 때문에 공격의 타깃이 됐다고 인근 주민들은 전했다.

군부가 지목한 저항세력에는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이 이끄는 민주주의민족동맹(NLD) 지지자들을 비롯해 NLD 정치인들이 주축이 돼서 출범한 국민통합정부(NUG) 및 산하 시민방위군 조직이 포함됐다.

이에 대해 국민통합정부 측은 무장 쿠데타를 감행한 군부 독재정권에 대항하는 공격은 테러 행위가 아니라고 맞섰다.

국민통합정부의 예 몬 국방부 장관은 "군사정부에 대한 공격은 테러가 아니라 전쟁"이라면서 "누가 테러 단체인지는 시민들과 역사가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현지 인권단체 관계자는 "군부가 마구 폭력을 휘두르고 있기 때문에 저항세력도 무기를 보유하게 되면 역시 폭력에 의존할 수 밖에 없는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