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경찰이 광주 철거건물 붕괴 참사와 관련해 계약관계에 대해 강세수사에 돌입했다.

광주경찰청 수사본부는 18일 광주 학동 4구역 재개발사업 조합과 철거 공사 계약관계 회사 여러 곳을 대상으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경찰은 조합을 중심으로 현대산업개발, 한솔, 다원이앤씨, 백솔 등 일반건축물 철거공사, 석면 제거공사 등에 관여한 주체들을 대상으로 압수한 자료를 분석해 계약 관련 비위 혐의를 구체적으로 규명할 방침이다.

수사대는 일단 사고와 직접 연관성이 있는 계약관계에 대한 수사를 먼저 진행한 후 향후 추가 의혹에 대해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 9일 광주 동구 학동4구역 재개발 사업지에서 건물이 도로 쪽으로 붕괴, 시내버스를 덮치면서 사상자 17명이 발생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