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키우기 좋은 충남 만들자" 임산부 구급차 도내 전역 배치

충남도가 도내 모든 소방서에 임산부 전용 119구급차를 1대씩 배치한다.

충남도는 17일 도청 남문주차장 잔디광장에서 임산부 전용 119구급차 출고행사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지난해 11월 구급차 안에서 아이를 출산한 다문화 여성 가족과 임산부 119구급 서비스를 통해 정기적으로 출산 전 검사를 받는 가족이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도내 임산부 전용 119구급차는 15인승 버스를 개조한 대형 4대와 11인승 승합차를 개조한 일반형 12대 등 총 16대다.

대형은 보령·아산·서산·논산에 투입하고, 나머지 시·군에는 일반형을 배치했다.

이들 구급차는 차선이탈 경보와 언덕길 발진 보조장치를 추가하는 등 안전성을 강화하고 응급분만 세트와 고급형 심장충격기 31종 71점의 장비를 탑재했다.

임산부 충격 완화를 위한 전동들것과 신생아 안전 확보를 위한 추락 방지 시트를 설치했다.

양승조 지사는 "임산부 건강과 안전을 책임지며 출산 친화적 환경을 조성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산부 119구급 서비스는 농어촌 지역 임산부가 안심하고 출산할 수 있도록 해 저출산을 극복하고자 충남도가 2018년 12월 전국 최초로 도입했다.

지난달까지 9천34차례 이용됐고, 임산부 11명은 서비스 이용 중 구급차 안에서 응급 분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