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오수, 서울중앙·남부지검 주례보고…1년만에 재개

김오수 검찰총장이 17일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과 심재철 서울남부지검장으로부터 주례보고를 받는다.

서울중앙지검장의 주례보고는 1년 만에 재개되는 것이다.

이날 주례보고에서는 청와대 기획사정 의혹 수사나 채널A 사건 관련 한동훈 검사장 처분 문제, 이용구 전 법무부 차관의 택시기사 폭행 사건, 한국토지주택공사(LH) 비리 의혹 수사 등 주요 현안 사건들에 대한 보고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윤석열 전 총장의 가족이나 측근 관련 사건들은 보고에서 빠질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지휘에 따라 여전히 검찰총장은 이들 사건 지휘에서 배제돼있다.

서울중앙지검과 남부지검 주례보고에 이어 대전지검 등 다른 검찰청들도 주요 사건 현안 보고를 할 예정이다.

검찰총장에 대한 주례보고는 정례화된다.

현안이 많은 서울중앙지검장은 1주일에 1차례 검찰총장에게 대면보고를 했고, 남부지검은 한 달에 2차례, 일선 검찰청은 현안이 있을 때 보고가 이뤄졌다.

하지만 지난해 7월 채널A 사건 수사지휘 문제로 법무부와 대검이 갈등을 빚으면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주례보고가 사실상 중단됐다.

김 총장이 주례보고를 복원하면서 주요 현안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 지휘도 시작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검찰 직제개편과 중간급 간부 인사를 앞두고 있어 김 총장의 수사지휘 방향도 인사 이후에야 윤곽이 잡힐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