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부, 교사 및 지역 유지 상대로 독려…'학교 정상화' 선전 목적
양곤 사립학교서 246명 무더기 확진에 '위험성' 논란 커져
미얀마, 코로나 확산 와중에 등교 강제령…'집단 감염' 우려

미얀마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군부가 무리하게 학생들의 등교를 강요해 논란이 일고 있다.

17일 현지매체 이라와디에 따르면 미얀마 전역의 공립학교들이 지난 1일 개학했지만 아직까지 많은 학생들이 등교하지 않고 있다.

올해 전체 학생 수는 410만명에 달하지만 이중 100만명이 등교를 거부하고 있다.

이는 군부 쿠데타 이후 관공서를 상대로 한 폭탄 공격이 잇따르고 최근 코로나19도 급속히 확산하면서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진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남부 타닌타리의 깐모의 한 초등학교는 지난해 180명의 학생들이 등교했으나 현재 수업을 듣고 있는 학생은 4명 뿐이다.

이에 군부는 학교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학생들의 등교를 강요하고 나섰다.

깐모 초등학교의 경우 군 대령이 직접 마을에 와서 등교 인원을 늘리라고 지시했다.

지역 매체를 통해 공개된 동영상에는 대령이 교사와 지역 유지들을 만나 이달 21일까지 적어도 90명의 학생이 등교할 수 있도록 조치하라고 지시하는 장면이 담겨있다.

그는 "이를 달성하지 못하면 당신들은 대가를 치를 것"이라면서 협박하기도 했다.

심지어 그는 마을 내 모든 가구에 들러 학생들을 강제로 등교시키겠다고 말하면서 이에 저항하는 부모들은 "죽을 준비를 해야 할 것"이라며 망발도 서슴지 않았다.

이처럼 군부가 강제로 등교 인원을 늘리려는 것은 지난 2월 쿠데타를 일으킨 뒤 공교육 등 모든 분야가 정상화된 것처럼 선전하려는 목적에서 비롯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런 가운데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상황에서 무리한 등교가 대규모 집단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실제로 지난 14일 양곤의 사립고등학교에서 학생, 교사 등 246명이 집단감염된 것으로 확인되면서 군부의 이번 조치를 놓고 논란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