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는 16일 하루 동안 18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17일 0시 기준 도내 누적 확진자가 4만1천913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는 지역 발생 181명, 해외 유입 2명이다.

경기 183명 신규확진…직장·초교 급식실 새 집단감염

수원지역 건축사사무소와 초등학교 급식실 관련된 새로운 집단감염이 확인됐다.

수원시 장안구의 한 건축사사무소에서 15일 직원 1명이 먼저 확진된 뒤 관련자 검사에서 16일 직원 14명이 추가로 확진돼 이틀 새 15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방역 당국은 관련자 80여 명을 검사 중이다.

조리사를 중심으로 감염이 확산한 수원시 팔달구의 한 초등학교 급식실 관련해서는 조리사의 지인 1명이 추가로 확진되면서 14일 이후 모두 12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14일 지표환자를 포함한 조리사 5명과 이들의 가족 3명이 확진된 데 이어 15일 조리사 1명과 지인 2명, 16일 지인 1명이 잇따라 확진됐다.

용인시 어학원 및 성남시 반도체 칩 제조업체 관련해서는 제조업체 직원 1명이 더 확진돼 13일 확진자가 처음 나온 이후 누적 확진자는 17명이 됐다.

집단감염 사례로 분류하지 않은 소규모 n차 감염 사례가 107명(58.5%)이고,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신규 환자는 50명(27.3%)으로 집계되는 등 곳곳에서 일상 감염이 지속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