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욱 공수처장 기자간담회
'이성윤 황제 조사' 논란엔 사과
"윤석열 수사, 대선영향 없게 할 것"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사진)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 고발 사건과 관련해 내년 대선 전에 수사를 마무리하겠다는 방침을 17일 밝혔다. 최근 공수처가 윤 전 총장을 수사 대상에 올리면서 ‘정치적 편향성’ 논란이 불거졌지만 이를 정면 돌파하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김 처장은 이날 취임 후 첫 대면 기자간담회를 열고 “윤 전 총장 사건은 (사건번호만 부여했을 뿐) 아직 수사에 착수한 상태는 아니다”며 “내년 대선에 영향을 주느니 마느니 이런 논란이 생기지 않도록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처장은 “대상이 누구든 선입견을 갖지 않고 수사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공수처가 중립을 지켜야 하지만 정치적 논란으로부터 자유로운 사건만 수사하기는 어렵다”며 “논란 있는 사건을 피하지 않고 수사할 것이며 수사의 방식이 중요하다”고 부연했다.

김 처장은 이날 이성윤 서울고검장에 대한 ‘황제 수사’ 논란을 두고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그는 “공정성 논란이 일지 않도록 좀 더 신중했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해 사과드린다”며 “공수처가 그동안 자리를 잡는 과정에서 시행착오가 있었고, 이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재 공수처에 접수된 고소·고발 사건은 총 1570건이다. 이 중 40%가량이 검사 비위 사건이라고 김 처장은 전했다.

안효주 기자 j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