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센트서 연기·불꽃 나는 모습 CCTV에 찍혀
불길 잡는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 조사 예정
17일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현장이 연기로 뒤덮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17일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현장이 연기로 뒤덮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기 이천시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발생한 화재의 발화 지점이 건물 지하 2층에 설치된 콘센트인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10분에서 20분 사이 쿠팡 물류센터에서 화재가 발생했고, 당시 지하 2층 물품창고에 설치돼 있는 콘센트에서 연기와 불꽃이 나는 모습이 CCTV에 포착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아무도 없었던 지하 2층 콘센트에서 연기와 불꽃이 나는 게 확인된 만큼 전기적 요인에 불이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해당 모습이 찍힌 CCTV 영상을 확인하고 소방당국이 불길을 잡는 대로 유관기관과 화재 합동감식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화재 발생 12시간이 넘었지만 아직까지 불길은 잡히지 않고 있다.

소방당국은 이날 화재 접수 20여분 만에 대응 2단계 경보를 발령하고 펌프차 등 장비 60대와 152명의 인력을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이후 오전 8시19분께 큰 불이 잡혔지만 오전 11시50분께 갑자기 물류센터 내부에서 불길이 다시 치솟으며 소방관들이 긴급 대피했다.

이 과정에서 광주소방서 119구조대장 김모 소방경(52)이 고립됐고, 현장에 같이 있떤 소방관 중 1명인 최모 소방위(46)는 탈진 상태로 빠져나와 병원에 이송됐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