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지검장은 매주·남부지검장은 격주 보고 정례화
김오수, 서울중앙·남부지검 주례보고…1년만에 재개(종합)

김오수 검찰총장이 17일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과 심재철 서울남부지검장으로부터 주례보고를 받았다.

서울중앙지검장의 주례보고는 약 1년 만이다.

이날 주례보고에서는 청와대 기획사정 의혹 수사나 채널A 사건 관련 한동훈 검사장 처분 문제, 이용구 전 법무부 차관의 택시기사 폭행 사건, 한국토지주택공사(LH) 비리 의혹 수사 등 주요 현안 사건들에 대한 보고가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윤석열 전 총장의 가족이나 측근 관련 사건들은 보고에서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지휘에 따라 여전히 검찰총장은 이들 사건 지휘에서 배제돼있다.

서울중앙지검과 남부지검 주례보고에 이어 대전지검 등 다른 검찰청들도 주요 사건 현안 보고를 할 예정이다.

검찰총장에 대한 주례보고는 앞으로 정례화하기로 했다.

현안이 많은 서울중앙지검장은 1주일에 1차례, 남부지검장은 한 달에 2차례 진행된다.

일선 검찰청은 현안이 있을 때 보고가 이뤄진다.

과거에도 서울중앙지검장은 매주, 남부지검장은 격주로 대면 보고를 했지만 지난해 7월 채널A 사건 수사지휘 문제로 법무부와 대검이 갈등을 빚으면서 사실상 중단됐다.

김 총장이 주례보고를 복원하면서 주요 현안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 지휘도 시작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검찰 직제개편과 중간급 간부 인사를 앞두고 있어 김 총장의 수사지휘 방향도 인사 이후에야 윤곽이 잡힐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