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청장, 오세훈 만나 "압구정‧은마 재건축 결단 내려달라"

정순균 강남구청장이 17일 오세훈 서울시장에 "강남 압구정아파트와 은마아파트의 재건축을 조속하게 추진해달라"고 요청했다.

오 시장과 정 청장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면담을 같고 이 같은 내용을 논의했다. 정 구청장은 “은마·압구정 재건축사업은 주민들의 주거복지 해결을 위해 더 이상 늦추면 안 된다"며 “오 시장이 공약으로 내건 재건축사업 추진에 속도를 내 지역 주민들의 숙원을 해결해 달라”고 요청했다.

압구정·은마아파트는 각각 준공 40년이 경과된 아파트 단지다. 정부의 부동산정책에 따라 재건축이 지연되고 있지만, 주민생활 불편 해소 및 주택공급확대를 위한 지구단위계획, 공동주택 35층 층고제한 완화 등이 시급한 상황이라고 강남구는 설명했다.

정 구청장은 또 지난해 8월 서울시가 발표한 ‘강남 서울의료원 부지 공공주택 3000호 공급계획’을 전면 철회해달라고 요구했다. 원안인 GBC-영동대로복합개발과 연계된 ‘MICE산업 거점 개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정 구청장은 지난해 6월 중단된 개포 구룡마을 개발계획변경안과 관련해 “하반기 보상계획공고와 감정평가, 실시설계 등 후속 절차를 위해 이달 중 확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남구 내 순차적 용도지역 변경(종상향) ▲강남구 신청사 부지(SETEC) 관련 협조 ▲수서 로봇거점지구 조성 지원 ▲대모산 공원정비사업 특별조정교부금 지원에 대한 협조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강남구는 설명했다.

하수정 기자 agatha7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