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화성시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에게 공공시설 이용 할인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고 16일 발표했다. 이는 코로나19 예방접종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서다.


시 관계자는 "먼저 코로나19 백신접종자를 대상으로 65개 공공시설 이용 할인 및 문화체험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동탄복합문화센터는 공연비 30% 할인, 역사박물관 대관료 50% 할인과 함께 인원규제도 완화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시는 지역 39개 장애인복지시설과 노인복지관, 사회복지관, 화성시 장학관을 전면 개방하고 향남 오토캠핑장의 경우 이용객(전원 백신 접종자)이 예약 실패 시 사이트를 추가 배정하는 방안도 마련 중이다.

시는 아울러 백신 접종자에게 로컬푸드 이용 할인 및 포인트 증정도 준비 중에 있다. 백신 접종자 선착순 3000명을 대상으로 프라이박스 1만원 할인권(온라인)을 증정하고 직매장 방문자 1만명에게는 현금처럼 사용 가능한 포인트 1만점을 증정할 예정이다.

시는 이 밖에 노마스크 섬 플로킹, 화성문화원 답사 및 체험프로그램, 시 투어 프로그램을 개설하는 한편 어촌체험 프로그램(20% 할인), 화성시 장학관 대면 프로그램 우선 선발, 주민자치센터사회복지관성혜원경로당의 프로그램 참여 기회 확대 등을 통해 시민들의 백신접종 참여를 유도할 방침이다.

한편 시는 백신접종 대상이 전 국민으로 확대되는 3분기부터 민원 대면접촉 업무를 수행하는 기간제 근로자를 채용하는 경우 선별적으로 백신 접종자에게 가점을 부여하는 방안도 검토 중에 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코로나19로부터 벗어날 수 있는 길인 만큼 백신 접종에 참여해 달라"며 시는 다양한 지원과 정책을 통해 백신 접종률을 높여 시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화성=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